[정진선 시인의 土曜 詩論] 귀 가

정진선 시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2 13:21:14
  • -
  • +
  • 인쇄
[토요경제 = 정진선 시인 기자]
귀가

 

정진선


가위가 할 일 이빨이 하듯
급한 건지
나쁜 버릇인건지
길 두고
뛰어 넘는 꽃 잔디

바람 오면 될 것을
나무 이리저리 발로 차고

뭘 바라는지 흔들고

기어이 떨어진 잎 들고 부르는
불편한 노래
 

여기
초등학교 담벼락 벽화에 사는

화려한 스타일 사자

우주선 새

이런 다정스런 감촉에

아이 같은 색깔

참 좋다
 

급행열차

일반열차 구분 못해

마을버스 막차 놓친 공허함도

만보향한 한걸음으로 간다
 

누가 보거나 말거나
집에 가면서는

그냥 신나야 한다

 

 

 

                                                                                                                                        

시인 정진선 : 한국문인협회 회원, 2013년 시집 '그대 누구였던가'로 등단

 

 

 

 

 

 

 

 

 

 

 

 

[저작권자ⓒ 토요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진선 시인의 土曜 詩論] 산나물 두릅2022.04.2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