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2022년 두 번째 ‘OLED 전성기’ 도래···관련업체 기업가치 재평가

신유림 / 기사승인 : 2021-06-18 15:14:22
  • -
  • +
  • 인쇄
애플, OLED 아이패드 1000만대 이상 출하···삼성디스플레이가 패널 공급
LG디스플레이, 올해 WOLED TV 패널 790만대 출하···내년 1170만대로 확대
<자료=키움증권>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2022년 IT기기와 TV 중심으로 ‘두 번째 OLED 전성기’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돼 관련 업체들의 기업 가치가 재평가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키움증권 김소원 연구원은 “첫 번째 전성기가 2017년 아이폰의 OLED 패널 채택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중심 OLED 산업성장’이 지속됐다면, 내년에는 OLED 스마트폰 침투율 확대와 함께 ‘IT 기기 및 TV의 OLED 침투율 확대’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올해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노트북 및 태블릿 패널 출하량은 전년 대비 115% 증가한 914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에는 애플의 OLED 아이패드 출시와 함께 IT 기기로의 OLED 침투율 확대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애플은 내년 첫 OLED 아이패드 출시를 앞두고 있다. 내년 1개 모델을 시작으로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최근 5년 간 연평균 아이패드 출하량이 4658만대임을 고려하면 OLED 아이패드의 출하량은 1000만대 이상일 것으로 예측된다.


OLED 아이패드에는 ‘2 Stack Tandem 소재 구조’를 적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태블릿이 스마트폰 대비 면적이 넓다는 것을 고려하면 1000만대의 아이패드 출하는 4000~6000만대의 OLED 스마트폰 출하 효과를 불러올 전망이다.


내년에 출시될 OLED 아이패드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가 전량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OLED TV 시장 확대도 주목된다.


LG디스플레이의 WOLED TV 패널 출하량은 지난해 450만대에서 올해 790만대, 내년 1170만 대로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프리미엄 시장 내 입지 강화 필요성을 고려할 때 삼성전자가 OLED TV 시장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 연구원은 “OLED 업종의 재평가와 중소형 OLED 어플리케이션 다변화 및 대형 OLED 패널의 침투율 확대와 함께 OLED 업체들의 기업 가치 재평가를 기대한다”며 “업종 Top Pick으로 덕산네오룩스, 이녹스첨단소재를 유지하고 관심종목으로 LG디스플레이, 덕산테코피아, PI첨단소재, 피엔에이치테크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토요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