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17주년 특별기획

Search: 38건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33)
김병윤 기자 2022.04.26
대중음악인들의 휴식처 ‘송도’ 대포집이다. 음악인이 모였다. 대중음악인이다. 길옥윤, 이봉조가 단골이었다. 뛰어난 작곡가들이다. 가수도 발길이 잦았다. 자연스런 현상이었다. 곡을 받기 위해서다. 악단장도 찾았다. 정보가 많았다. 신인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32)
김병윤 기자 2022.04.21
문화가 정치보다 앞서가던 곳 ‘명동’ 명동은 서울의 축소판이다. 아니다. 서울이 명동의 확대판이다. 넓게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전국이 명동의 확대판이다. 명동에 있던 것이 서울에 있다. 전국에 퍼져있다. 명동은 한국의 중심이다. 한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31)
김병윤 기자 2022.04.19
임금의 아들이 신세를 한탄한 ‘대군(大君)들의 정자’ 대군은 임금의 자손이다. 권세가 있었다. 재물도 있었고 무엇이나 할 수 있었다. 마음만 먹으면 가능했었다. 조건이 있었다. 임금에게 잘해야 됐다. 눈 밖에 벗어나면 안 됐다. 처신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30)
김병윤 기자 2022.04.15
여유로웠던 시절 ‘서울의 정자’조선시대에는 정자가 많았다. 120~130개 정도가 있었다. 3분의 2가 한강변에 자리 잡았다. 정자는 절경에 있어야 제 멋이 났다. 한강의 절경을 느낄 수 있었다. 한강을 바라보며 시를 읊었다. 붓끝을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9)
김병윤 기자 2022.04.12
생명수이자 젖줄인 '서울의강' 한강은 서울시민의 생명수다. 젖줄이다. 한강은 기적을 만들었다. 외국인들은 말한다. 오늘의 풍요로운 한국을 칭송한다. ‘한강의 기적’이라고. 서울은 축복받은 도시다. 산과 강이 있어서다. 그냥 산이 아니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8)
김병윤 기자 2022.04.08
역사의 아픔을 간직한 ‘미아리고개’ 아픔이 많은 고개다. 현대사의 비극을 고이 간직하고 있다. 중국군이 많이 넘나들었다. 병자호란 때 중국군이 넘어왔다. 되너미 고개라고도 한다. 병자호란 때 붙여진 명칭이다. 되너미가 무슨 뜻일까.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7)
김병윤 기자 2022.04.05
장화 없이는 못 살았던 ‘진고개(泥峴)’아주 긴 고개다. 숭례문에서 시작된다. 충무로를 거친다. 퇴계로 6가에서 끝난다. 이런 말이 있다. “남으로는 진고개 길이요. 북으로는 피맛길이요”. 피맛길은 사직동에서 동대문까지 이어졌다.진고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6)
김병윤 기자 2022.03.31
인생을 넘는 서울의 '고개' 고개를 예전에는 개(峴)라 불렀다. 서울은 고개로 연결됐다. 의아해 할수도 있다. 상상이 안 될 것이다. 속 내용을 알아보자. 서울의 고개는 얼마나 될까. 의외로 많다. 230여 개가 된다. 밝혀진 것만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5)
김병윤 기자 2022.03.25
가족처럼 친근한 서울의 '골목문화'서울은 골목이 많다. 외국 도시도 마찬가지다. 파리는 골목이 많기로 유명하다. 파리의 골목은 관광 상품이다. 미로다. 아주 좁은 길이다. 유럽은 전쟁의 역사다. 모든 나라가 전쟁을 했다. 숨을 장소가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4)
김병윤 기자 2022.03.24
의류의 메카 '동대문시장' 남대문시장과 함께 양대 산맥이다. 남대문시장은 동쪽 사람에게 거리가 멀었다. 북쪽사람도 마찬가지였다. 교통수단이 별로 없던 시절이었다. 전차와 버스로 다녀야 했다. 차량도 부족했다. 교통이 불편했다. 동북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3)
김병윤 기자 2022.03.22
지금도 치열한 삶의 현장 '서울의 시장' 시장은 삶의 터전이다. 정이 넘친다. 싸움도 있다. 화해도 한다. 흥정도 이뤄진다. 하루에도 천태만상의 일이 벌어진다. 인생의 축소판이다. 기쁨도 있고 슬픔도 느낀다. 위로도 해준다. 도움도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2)
김병윤 기자 2022.03.16
대중문화예술의 집합체 ‘신파극’대중문화 발전의 원동력이다. 일본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일본의 소재를 가져다 사용했다. 원래는 영국 작품이다. 일본이 각색을 했다. 신파극의 성공은 변사에 달려있었다. 변사의 말 한마디에 객석이 들썩거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1)
김병윤 기자 2022.03.15
추억과 함께 사라지다 ‘서울의 극장’ 일제 강점기에 문을 열었다. 영화 연극을 볼 수 있었다. 버라이어티 쇼도 공연했다. 노래 코미디 연극이 포함됐다. 신파극으로 관객을 울리기도 했다. 극장에서 나라 잃은 설움을 씻기도 했다. 영화를 ...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20)
김병윤 기자 2022.03.11
나이트클럽. 카바레(댄스홀)나이트클럽과 카바레는 구분돼야 한다. 나이트는 술 마시고 춤추는 곳이다. 접대 여성이 준비돼 있었다. 속칭 호스테스라 불렸다. 본래 뜻과는 아주 다르게 사용됐다. 남자가 주를 이뤘다. 놀러온 여자와 짝을 이루기도 했다. 카바레는 오직 춤을 추기위해 생겼다. 무도장의 공간이다. 한국에서는 잘못된 ...

thumbimg

[토요경제 17주년 특별기획] 서울 토박이가 말하는 진짜 '서울 이야기'(19)
김병윤 기자 2022.03.08
음악 감상실. 대중문화의 선구자 ‘세시봉’ 다방에서 발달했다. 한국대중문화의 선구자이다. 르네상스, 세시봉, 쉘부르, 돌체, 청기와 디 쉐네가 유명했다. 규모는 르네상스가 제일 컸지만 영향력은 세세봉이 컸다.명동에 있다 무교동으로 이 ...